최종편집:2018-05-11 오후 01:37: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청와대사회경제문화교육지역별 소식인물출향인지난뉴스실시간뉴스동영상뉴스
출향인
전체기사
단체
인물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뉴스 > 출향인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청호나이스 조희길 전무 두 번째 시집 출간-깊은 열망 농축하고 소박한 심정으로 풀어내
주옥같은 시편 통해 독자 취향 저격
선애경 기자 / violetta22@naver.com1300호입력 : 2017년 07월 06일(목) 12:3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조희길 전무
ⓒ (주)경주신문사
‘초략//홀로 들판에 서서 겨울바람 이겨 내는 잡목만도/ 못한 인간들/ 무어 그리 불만 많고 말들이 많은가/ 한발만 빠져 잠시만 생각해봐도 나도 당신도/ 흠 많은 인생인걸// 그저 나날이 조용하면 무슨 재미로 사나/ 더러는 깨지고, 더러는 부서지고, 더러는 물 젖어/ 충혈된 눈으로 떠오르는 햇살을 응시하기도 해야지/ 가끔은 분노도 키우고, 욕망에 충실하기도 해야지//
-조희길,‘더러는 물 젖어’중에서.

삶의 공기의 맛을 우려내고 싶을 때, 그에 대한 답을 구하는 것이 시의 한 측면이라면 여기 눈물 속에 들어있는 꽃과 같은 한 권의 시집을 들자.

이런 독자의 취향을 저격하는 시집이 출간됐다. 시인이자 청호나이스(주) 전무이사인 조희길 씨<인물사진·55>가 펴낸 ‘시조새 다시 날다(도서출판 현대시학사 )’가 그것이다. 조 이사는 신라인의 후예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맹렬하게 살아가는 출향인이다. 그가 최근 신보를 전해온 것으로, 시인으로서는 두번째 개인 시집을 발간한 것이다.

↑↑ 시인으로 두번째 시집을 발간해 낸 ‘시조새 다시 날다’의 표지.
ⓒ (주)경주신문사


조 전무는 청호나이스㈜의 핵심영업조직인 PS1총괄사업본부장으로서 마케팅, 법무, 상품기획을 아우르는 마케팅본부 본부장으로 조직을 리드하고 있기도 하다.

이번에 선보인 조 시인의 시집에는 총 64편의 시가 담겼다. 이번 시집은 기업인으로 30년간 치열하게 살아온 시인의 지난 세월이 고스란히 묻어난 작품으로, 세월의 흐름에 따라 시대별로 총 3부(1부 청년의 노래, 2부 청년의 혼, 3부 아직도 청년)에 걸쳐 구성됐다. 주옥같은 시편들을 통해 독자들을 시인의 시 세계로 안내하고 있다.

조 시인의 시는 신산하고 때로 정겨우며 아득하게 그리운 화자의 내면, 그 속내를 그가 경험한 세상의 지난한 보편의 공기(경험)속에서 구하듯 얼러내고 있다. 시인의 이런 취향은 혈육에 바탕을 둔 소박한 가족애로부터 비롯된다.

유종인 시인은 “이 소박한 심성은 세상을 따뜻하게 바라보는 시인의 눈길이 되고 그런 심성은 존재를 탐구하는 깊은 열망을 농축하고 있다”고 평했다. 시인은 또, 서로 영원히 결별할 수 없는 삶과 죽음의 현실을 일상의 경험 속에서 반추하고 현재적 관념과 감각으로 되새긴다. 유종인 시인은 “그는 어떤 신산 고초 속에서도 매 순간 신호탄처럼 출발할 수 있는 시적 골몰, 그 몰두의 기쁨을 가만히 알아가는 중”이라고 말하고 있다.

조희길 시인은 ‘시인의 말’에서 “언젠가 자유인이 될 것이고/ 자유인이 되면/ 꿈속에서도 꿈꾸던/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 이 될 것이다”고 했다. 그의 말처럼 아득한 역사의 절벽에서 뛰쳐나온 ‘시조새’가 되어 다시 비상할 시인의 시세계를 기다려본다.

조 시인은 87년 ‘제8회 호국문예’ 당선을 통해 등단한 이후, 1999년 ‘문학세계 신인상’과 2007년·2013년·2014년 ‘한국을 빛낸 문인들 100인’에 선정된 바 있다. 첫 개인시집인 ‘나무는 뿌리만큼 자란다(도서출판 문학세계)’는 2007년에 발표한 바 있다.
선애경 기자  violetta22@naver.com
- Copyrights ⓒ경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시설관리공단은 토함산자연..  
‘특별할인 이벤트로 편안한 여유..  
작업 중지 해제는 안정성 확보가 ..  
경주시보건소, 생명지킴이 ZERO탄 ..  
청소년상담복지센터 1388 상담 멘..  
경주시선관위, 29일까지 공정선거..  
경주시종합자원봉사단 경주시 자원..  
2017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가을운..  
연 발상지 경주서 ‘전국 연날리기..  
경주바다여행 전국사진공모 조광연..  


경주일보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주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04548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대표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