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1-28 오후 07:22: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청와대사회경제문화교육지역별 소식인물출향인지난뉴스실시간뉴스동영상뉴스
출향인
전체기사
단체
인물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뉴스 > 출향인 > 인물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청호나이스 조희길 전무 두 번째 시집 출간-깊은 열망 농축하고 소박한 심정으로 풀어내
주옥같은 시편 통해 독자 취향 저격
선애경 기자 / violetta22@naver.com1300호입력 : 2017년 07월 06일(목) 12:36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조희길 전무
ⓒ (주)경주신문사
‘초략//홀로 들판에 서서 겨울바람 이겨 내는 잡목만도/ 못한 인간들/ 무어 그리 불만 많고 말들이 많은가/ 한발만 빠져 잠시만 생각해봐도 나도 당신도/ 흠 많은 인생인걸// 그저 나날이 조용하면 무슨 재미로 사나/ 더러는 깨지고, 더러는 부서지고, 더러는 물 젖어/ 충혈된 눈으로 떠오르는 햇살을 응시하기도 해야지/ 가끔은 분노도 키우고, 욕망에 충실하기도 해야지//
-조희길,‘더러는 물 젖어’중에서.

삶의 공기의 맛을 우려내고 싶을 때, 그에 대한 답을 구하는 것이 시의 한 측면이라면 여기 눈물 속에 들어있는 꽃과 같은 한 권의 시집을 들자.

이런 독자의 취향을 저격하는 시집이 출간됐다. 시인이자 청호나이스(주) 전무이사인 조희길 씨<인물사진·55>가 펴낸 ‘시조새 다시 날다(도서출판 현대시학사 )’가 그것이다. 조 이사는 신라인의 후예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맹렬하게 살아가는 출향인이다. 그가 최근 신보를 전해온 것으로, 시인으로서는 두번째 개인 시집을 발간한 것이다.

↑↑ 시인으로 두번째 시집을 발간해 낸 ‘시조새 다시 날다’의 표지.
ⓒ (주)경주신문사


조 전무는 청호나이스㈜의 핵심영업조직인 PS1총괄사업본부장으로서 마케팅, 법무, 상품기획을 아우르는 마케팅본부 본부장으로 조직을 리드하고 있기도 하다.

이번에 선보인 조 시인의 시집에는 총 64편의 시가 담겼다. 이번 시집은 기업인으로 30년간 치열하게 살아온 시인의 지난 세월이 고스란히 묻어난 작품으로, 세월의 흐름에 따라 시대별로 총 3부(1부 청년의 노래, 2부 청년의 혼, 3부 아직도 청년)에 걸쳐 구성됐다. 주옥같은 시편들을 통해 독자들을 시인의 시 세계로 안내하고 있다.

조 시인의 시는 신산하고 때로 정겨우며 아득하게 그리운 화자의 내면, 그 속내를 그가 경험한 세상의 지난한 보편의 공기(경험)속에서 구하듯 얼러내고 있다. 시인의 이런 취향은 혈육에 바탕을 둔 소박한 가족애로부터 비롯된다.

유종인 시인은 “이 소박한 심성은 세상을 따뜻하게 바라보는 시인의 눈길이 되고 그런 심성은 존재를 탐구하는 깊은 열망을 농축하고 있다”고 평했다. 시인은 또, 서로 영원히 결별할 수 없는 삶과 죽음의 현실을 일상의 경험 속에서 반추하고 현재적 관념과 감각으로 되새긴다. 유종인 시인은 “그는 어떤 신산 고초 속에서도 매 순간 신호탄처럼 출발할 수 있는 시적 골몰, 그 몰두의 기쁨을 가만히 알아가는 중”이라고 말하고 있다.

조희길 시인은 ‘시인의 말’에서 “언젠가 자유인이 될 것이고/ 자유인이 되면/ 꿈속에서도 꿈꾸던/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 이 될 것이다”고 했다. 그의 말처럼 아득한 역사의 절벽에서 뛰쳐나온 ‘시조새’가 되어 다시 비상할 시인의 시세계를 기다려본다.

조 시인은 87년 ‘제8회 호국문예’ 당선을 통해 등단한 이후, 1999년 ‘문학세계 신인상’과 2007년·2013년·2014년 ‘한국을 빛낸 문인들 100인’에 선정된 바 있다. 첫 개인시집인 ‘나무는 뿌리만큼 자란다(도서출판 문학세계)’는 2007년에 발표한 바 있다.
선애경 기자  violetta22@naver.com
- Copyrights ⓒ경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한국수력원자력 인사<보직이동>  
2019경주엑스포 45일간 문화 대장..  
화계 류의건선생. 경주 화곡을 읊..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형산..  
낭만발레 지젤의 탄생비화  
경주지역 독립운동가 조사·연구·..  
경주시 예산규모는 늘었지만 넉넉..  
경주 균형 잃게 한 문화재보호법의..  
애도사(哀悼辭)-김기조(金基祚) 전..  
경주행복실버대학 가을 힐링캠프  


경주일보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경주일보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청탁방지담당관 손동우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382 / 발행·등록일 : 2015년 08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