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05-11 오후 01:37: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정치청와대사회경제문화교육지역별 소식인물출향인지난뉴스실시간뉴스동영상뉴스
경제
전체기사
종합
기업
기획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뉴스 > 경제 > 종합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주 ‘신라봉’ 설 앞두고 본격 출하
높은 당도 우수한 향 ‘소비자 입맛 사로잡아’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274호입력 : 2017년 01월 05일(목) 11:53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신라봉’이 설 명절을 앞두고 본격 출하에 들어갔다.
ⓒ (주)경주신문사


경주에서 새로운 이름으로 탄생한 특산물 ‘신라봉’이 설 명절을 앞두고 본격 출하에 들어갔다. 신라봉은 제주도의 한라봉(품종명 : 부지화)을 경주로 들여와 새롭게 지은 상품명. 2006년 토마토를 재배하는 지역 농가가 처음으로 도입해 2013년부터 출하했다.

현재는 2년 전부터 조성한 신규 농가를 포함해 전체 18개 농가, 6ha가 재배되고 있으며, 1월 출하하는 농가는 5개 농가 2ha 규모다.

작년 kg당 1만원으로 판매됐지만 올해는 제주 한라봉의 가격저하 등으로 kg당 8000원 선으로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신라봉은 기존 토마토를 재배하던 단동하우스에서 유류난방이 아닌 지하수를 이용한 수막재배로 타 지역보다 경영비용이 낮고, 15브릭스의 높은 당도와 향이 좋아 제주산에 비해 경제적 가치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경주시는 신라봉 특산품의 생산 및 농가보급 확대와 판로개척 등을 위해 2016년 제주도 전문가 초청 재배기술 교육과 현장컨설팅을 추진했다. 올해도 한라봉과의 차별화 등을 위해 재배기술교육 프로그램을 기획, 추진하고 있는 등 경주 신라봉의 우수성 홍보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황영기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제주지역에서만 재배되던 원예작물이 경기도까지 북상하고, 지역에서도 파파야, 차요테 등 아열대작물의 재배가 확대되는 등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와 농가 고령화, 수입과일 소비 및 선호도 증가로 농업현장에 많은 변화가 일고 있다”며 “농업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새 소득 작목의 재배기술을 경주의 특색에 맞게 보급하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신문 기자  gjnews21@hanmail.net
- Copyrights ⓒ경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시설관리공단은 토함산자연..  
‘특별할인 이벤트로 편안한 여유..  
작업 중지 해제는 안정성 확보가 ..  
경주시보건소, 생명지킴이 ZERO탄 ..  
청소년상담복지센터 1388 상담 멘..  
경주시선관위, 29일까지 공정선거..  
경주시종합자원봉사단 경주시 자원..  
2017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가을운..  
연 발상지 경주서 ‘전국 연날리기..  
경주바다여행 전국사진공모 조광연..  


경주일보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주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04548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대표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