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8-05-11 오후 01:37: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설칼럼경주논단경주만사기자의 눈문화단상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희망의 편지택시 안에서 보는 세상경주만평
사설
전체기사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뉴스 > 사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월정교 명품자원으로 적극 활용하자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313호입력 : 2017년 10월 19일(목) 11:42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지난 2008년 시작한 월정교(사적 제457호) 복원 공사가 9년여 만에 완공돼 오는 31일 경주에서 개막되는 2017년 제14차 세계유산도시기구(OWHC) 세계총회에 맞춰 준공식을 갖는다.

원효대사와 요석공주의 설화가 담긴 월정교는 통일신라 전성기인 경덕왕 19년(서기 760년)에 축조됐으며, 당시 신라왕궁인 월성과 불국토 남산을 잇는 경주의 대표다리로 교각 가장 아랫부분의 기초석만 남아 있었다.

월정교 복원·정비사업은 1975년 교각·교대 실측조사를 시작으로, 1984년 석재조사, 1986년 발굴조사 등 관련 조사와 학술연구를 꾸준히 이어오다 2005년 ‘월정교 복원 기본계획 및 타당성 조사 연구’를 통해 구체화되기 시작했다.

이후 2013년 교각과 누교를 복원했으며 이번 문루 복원은 2013년 문화재위원회의 4회에 걸친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수립된 복원 계획에 따라 진행돼 이번에 그 모습을 드러내게 됐다.

복원된 월정교는 길이 66.15m, 폭 9m. 복원사업추진 단계부터 예산확보와 고증문제로 학계의 의견이 분분해 진통을 겪었다. 하지만 이제 문루 북원을 끝으로 제 모습을 갖춤에 따라 문화재청과 경주시가 역점적으로 추진 중인 신라왕경 8대 핵심유적 복원 정비사업의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광장과 관리동, 주차장, 조경 등 주변정비사업도 마무리 단계여서 복원된 월정교는 명실상부한 경주의 문화관광자원으로 그 명품 가치를 드러낼 것으로 기대된다.

경주의 신라시대 문화유산 중에는 석탑과 불상 등 석조물이 다수다. 신라시대 건축물이 남아있지 않아 땅속에 있는 주춧돌이나 석재, 와편 등 발굴된 유물, 기록 등으로만 당시의 건축물을 추정해야하는 것이 현실이었다.

따라서 비록 논란은 있었지만 월정교 복원은 찬란했던 신라시대의 역사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건축물을 복원했다는 차원에서 그 가치는 충분히 인정받아야 한다고 여겨진다.

복원된 월정교는 앞으로 경주의 새로운 문화관광콘텐츠로 그 역할을 충분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따라서 경주시는 월정교를 활용한 다양하고도 체계적인 관광자원화 방안을 수립, 추진해야 한다고 본다. 원효대사와 요석공주의 스토리가 담겨있는 월정교 자체의 콘텐츠화는 물론, 월성과 불국토 남산, 교촌한옥마을, 동부사적지와 연계하는 역사문화관광 자원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길 바란다.
경주신문 기자  gjnews21@hanmail.net
- Copyrights ⓒ경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경주시시설관리공단은 토함산자연..  
‘특별할인 이벤트로 편안한 여유..  
작업 중지 해제는 안정성 확보가 ..  
경주시보건소, 생명지킴이 ZERO탄 ..  
청소년상담복지센터 1388 상담 멘..  
경주시선관위, 29일까지 공정선거..  
경주시종합자원봉사단 경주시 자원..  
2017 청소년방과후아카데미 가을운..  
연 발상지 경주서 ‘전국 연날리기..  
경주바다여행 전국사진공모 조광연..  


경주일보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주일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04548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대표 : 손동우 / 발행인 : 정학구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02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