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2019-11-28 오후 07:22:1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사설칼럼경주논단경주만사기자의 눈문화단상오래들여다 보는 단편들희망의 편지택시 안에서 보는 세상경주만평
사설
전체기사
커뮤니티
나도한마디
공지사항
알립니다
알뜰정보
시안방
 
뉴스 > 사설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경주시 예산규모는 늘었지만 넉넉하지 않다
경주신문 기자 / gjnews21@hanmail.net1416호입력 : 2019년 11월 28일(목) 15:30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경주시가 내년도 1조4150억원 규모의 당초예산 편성안을 경주시의회에 제출했다. 경주시 내년도 예산규모는 올해보다 1400억원 늘어난 것으로 내년도 추경까지 포함하면 경주시 전체예산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경주시의 내년도 예산 편성안을 보면 일반회계 1조1800억원(12.3%증가), 특별회계 2350억원(4.4%증가) 모두 소폭 늘어났으며 이중에 복지예산과 산업·중소기업 분야에서 큰 폭으로 증액됐다. 여기에는 행안부와 국토부 등 중앙부처 공모사업선정으로 확보한 예산도 포함됐다고 한다.


내년도 경주시 예산규모는 5년 전인 2015년 1조520억원보다 3600억원 가량 늘어났지만 내용을 보면 경주시의 살림살이는 규모만 클 뿐 그리 낙관적이지 못해 보인다. 내년에도 정부의 복지예산이 대폭 늘어나 시비 부담이 더욱 커졌으며 태풍 ‘미탁’ 피해에 따른 수해복구비 부담도 만만치 않게 늘어났기 때문이다.


경주시의 내년도 세입예산계획(일반회계 기준)을 보면 살림살이는 더 어려워 보인다. 경주시가 지방세 수입을 확장적으로 편성했음에도 불구하고 37억원이 줄어 들것으로 예상됐다. 내년에는 지방세 수입 중 가장 큰 지방소득세와 자동차세, 담배세 등이 대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행이 재정분권으로 지방소비세가 80억원 신규 세원으로 편성됐지만 경주시의 자체 수입은 점점 쪼그라들고 있는 것만은 현실이다.


내년도 중앙정부와 경북도에 대한 의존재원도 경주시 일반회계 전체예산 중 76.1%를 차지해 시비 부담은 더욱 커지게 됐다. 예산규모는 커졌지만 실제 경주시가 제대로 된 자체사업은 할 형편이 못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경주시 내년도 당초예산은 현재 열리고 있는 제247회 경주시의회 제2차 정례회에서 심사를 거친 후 최종의결로 확정된다. 경주시의회는 경주시의 예산편성안이 시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효율적으로 잘 편성됐는지 선심성, 일회성 예산은 없는지 철저히 살펴 시민의 소중한 세금이 허투루 사용되지 않도록 하길 바란다.
경주신문 기자  gjnews21@hanmail.net
- Copyrights ⓒ경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한국수력원자력 인사<보직이동>  
2019경주엑스포 45일간 문화 대장..  
화계 류의건선생. 경주 화곡을 읊..  
형산강 물길따라, 이야기따라-형산..  
낭만발레 지젤의 탄생비화  
경주지역 독립운동가 조사·연구·..  
경주시 예산규모는 늘었지만 넉넉..  
경주 균형 잃게 한 문화재보호법의..  
애도사(哀悼辭)-김기조(金基祚) 전..  
경주행복실버대학 가을 힐링캠프  


경주일보 소개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구독신청 기사제보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경주일보 /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계림로 69 / 발행인·편집인 : 손동우
mail: gjnews21@hanmail.net / Tel: 054-746-0040 / Fax : 054-746-0044 / 청탁방지담당관 손동우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382 / 발행·등록일 : 2015년 08월 24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손동우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